아름다운 산하와 살맛나는 국토 Beautiful Nature, Delightful Living Space

보도자료

  • 이슈&뉴스
  • 보도자료

국토연구원의 새로운 소식에 대한 보도자료를 제공합니다.

트위터 바로가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보도자료 상세보기 : 제목, 등록자, 보도일, 첨부파일로 구분하여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국토정책 Brief)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와 교통비, 월 평균 약 80만 원 든다
등록자 박미선 보도일 2019-02-11
첨부파일 다운로드 (보도자료)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와 교통비, 월평균 약80만원 든다(국토정책브리프).hwp
다운로드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 활용 방안.pdf

 국토정책 Brief (2019.2.11)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와 교통비, 월 평균 약 80만 원 든다
- 수도권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수준 측정 -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박미선 연구위원은 주간 국토정책 브리프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 활용방안” 을 통해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 부담 수준을 분석했다.

수도권 임차가구주거비월 평균 68.7만원으로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9만원으로 가장 높고,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7만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교통비 지출월 평균 11.7만원, 지역별로는 인천이 12.4만원으로 가장 높다.

  ○ 주거비는 지난 2년간의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2016.1~2017.12)를 바탕으로 지역별 월별 주택유형별 전월세 전환율 등을 적용하여 산출하였고,

  ○ 교통비는 가구통행실태조사(2016) 전수화 자료를 바탕으로 가구별 통행수단별 통행목적별 통행시간을 활용하여 직접 지출한 비용을 산출했다.

□ 전월세가격만을 고려한 경우의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RIR(H))수도권 평균 19.6%이고, 서울은 21.7%로 가장 높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RIR(H+T))수도권 평균 23.3%, 서울은 25.3%, 인천 22.3%, 경기 21.7%로 나타났다.

  ○ 지역별·소득수준별로 보면,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 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 그 다음으로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이 30.0%로 나타났다.

교통비로 인한 영향이 큰지역은 주거비 부담(RIR(H))이 30% 미만이지만, 교통비를 포함할 경우(RIR(H+T)) 30%를 상회하는 곳으로 인천 율목동, 용유동과 경기 수원 광교1동, 매탄2동 등이다.

□ 주거비와 교통비를 함께 고려하여 통합적 주거비 부담수준을 분석한 후 주거비와 교통비의 수준에 따라 지역을 유형화했을 때, 주거비와 교통비가 모두 높은 지역(유형1)은 평균 주거부담은 월 82.5만원, 교통비 지출은 14만원이다. 주거비와 교통비가 모두 낮은 지역(유형4)은 주거부담은 38.2만원, 교통비 지출은 8.1만원이다. 서울 내부는 주거비는 높으나 교통비는 낮은(유형 2) 지역이 많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미선 연구위원은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지표 개발을 통해, 지역간의 주거비 부담의 차이 해소, 주거와 교통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정책개발, 가구의 가처분소득 증대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토연구원이 창작한 저작물은'공공누리'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